• 일. 10월 25th, 2020

반복적인 거래를 통해 사적으로 가치

Byadmin

8월 23, 2020

지불 수단으로의 비트코인 역시 일반 거래 시 발생하는 세금 및 수수료와 같은 비용이 발생하지 않는다는 장점을 지니고 있다. 일부는 소액의 수수료를 요구하는 경우도 있으나, 기존 제도 금융권의 수수료와는 비교가 되지 않을 정 도이다. 게다가 비트코인을 지불수단으로 인정하는 온라인 서비스 역시 증가하 고 있다. 게다가 2014년 12월 현재 구글, 애플, 페이스북 및 아마존의 경우도 결제수단으로 비트코인을 고려 중이다.

가치의 척도의 경우 과도한 변동성으로 문제가 척도 자체가 한계가 있다는 평가가 있는 것이 사실이며, 이로 인해 각국 의 정부는 비트코인을 규제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지금까지 화폐로서 비트코인에 대한 일반적인 특성에 대해 살펴보았다. 그렇 다면 신증표화폐론의 입장에서 비트코인을 분석한다면 어떠한 판단이 가능할 까? 이러한 분석에 신증표화폐론의 주장을 적용한다면 세 가지 측면에서의 분 석이 가능하다. 우선, 화폐의 물질적 소재의 가변성 측면에서의 분석이다. 신증표화폐론은 화폐의 물질적 소재에 대해 중요하게 생각하지 않는다.

물질적 소재는 시기별로 항상 변해왔으며, 어떠한 소재를 정하는가는 국가의 역할이다. 이러한 외형적 측면에서만 보면, 비트코인이 무형의 형태로 온라인상에서만 존재한다는 사실 은 신증표화폐론의 기본 입장과 배치되지 않는다. 그러나 국가와 같은 공적 영 역에서 비트코인을 공식 화폐로 지정한 사례가 없다는 점은 비트코인의 화폐성 에 의문을 가질 수밖에 없다. 물론 일부 국가는 가상통화 거래에 대한 법제화를 통해 비트코인과 같은 가상통화의 거래를 관리하는 경우도 있다.46) 그러나 이 는 가상통화 자체에 대한 규제의 측면이지 국가가 그 자체에 화폐성을 부여하는 것은 아니다. 정리하면 화폐 소재의 가변성이라는 신증표화폐론의 입장에서 비 트코인은 외형적 조건만을 만족하는 것으로 볼 수 있다. 다음으로 화폐 발권의 주체로서의 분석이다.

신증표화폐론은 조세 징수의 수 단으로 인정한 화폐, 즉 국가가 발행하는 화폐만이 화폐성을 지니고 있다고 주 장한다. 국가는 화폐 자체에 가치의 척도를 부여(계산화폐)하고, 주권이 미치는 영역에서 배타적으로 통화 공간을 창출한다. 이러한 기준과는 달리 비트코인의 그 자체로 발권의 주체가 존재하지 않는다. 다만 특정 알고리즘을 통해 온라인 상에서 화폐가 창출되도록 시스템을 구축한 것이 전부이다. 물론 무한 발권을 제한하고 있다는 측면에서 가치의 하락을 방지하는 기능 역시 포함되어 있기는 하지만, 이러한 부분을 제외하면 사실상 화폐와 국가 심지어 공신력 있는 금융 기관과의 연계성은 전혀 찾을 수 없다.

그렇기 때문에 민간이 반복적인 거래를 통해 사적으로 가치를 담보할 수밖에 없으며, 정부의 규제나 해킹 등의 외부적 충격에 취약할 수밖에 없는 태생적 한계를 지니고 있다. 또한 일부 온라인 거래 나 오프라인에서 비트코인을 교환의 수단으로 인정하고는 있으나, 사실상 현재 비트코인 거래소에서 거래되는 비트코인의 대부분은 투자(혹은 투기)의 대상으 로 한정되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출처 : 메이저파워볼사이트 ( https://withenter.com/ )

댓글 남기기